빅리그서 만난 야탑고 선후배…김하성은 안타, 박효준은 홈 아웃

입력2022년 05월 30일(월) 09:34 최종수정2022년 05월 30일(월) 09:34
김하성 / 사진=Gettyimages 제공
[스포츠투데이 이상필 기자] 야탑고 선후배인 김하성(샌디에이고 파드리스)과 박효준(피츠버그 파이어리츠)이 메이저리그 그라운드에서 만났다. 그러나 두 선수의 희비는 엇갈렸다.

김하성은 30일(한국시각) 미국 캘리포니아주 샌디에이고 펫코 파크에서 열린 2022 메이저리그 피츠버그와의 홈경기에 3루수 겸 2번 타자로 선발 출전해 4타수 1안타 1삼진을 기록했다.

2경기 연속 안타를 기록한 김하성은 시즌 타율을 0.222에서 0.223으로 소폭 끌어 올렸다.

김하성은 1회말 무사 1루 상황에서 맞이한 첫 타석에서 병살타에 그치며 아쉬움을 남겼다. 3회말 두 번째 타석에서도 스탠딩 삼진, 5회말 세 번째 타석에서는 삼진으로 물러났다.

하지만 김하성은 8회말 선두타자로 네 번째 타석에 들어서, 피츠버그 불펜투수 윌 크로를 상대로 중전 안타를 터뜨렸다. 다만 후속타자가 병살타로 물러나면서 홈에 들어오지는 못했다.

피츠버그의 박효준은 이날 부상자 명단(IL)에 오른 벤 가멜 대신 메이저리그에 승격됐다. 지난 23일 마이너리그 강등 후 약 5주 만의 빅리그 복귀다.

이날 경기를 벤치에서 시작한 박효준은 연장 10회초 무사 2루 상황에서 2루 대주자로 출전 기회를 잡았다. 후속타자의 희생번트 때 3루를 밟은 박효준은 상대 투수의 폭투 때 홈을 노렸지만, 홈에서 아웃되며 득점에 실패했다.

한편 샌디에이고는 연장 접전 끝에 피츠버그를 4-2로 제압했다.

김하성은 안타와 팀 승리라는 두 마리 토끼를 잡았지만, 박효준은 빅리그 복귀전을 아쉬움 속에 마치게 됐다.


[스포츠투데이 이상필 기자 sports@stoo.com]
<가장 가까이 만나는, 가장 FunFun 한 뉴스 ⓒ 스포츠투데이>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