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지만, 시즌 4호 홈런 '쾅'…탬파베이, 양키스 격파

입력2022년 05월 30일(월) 09:07 최종수정2022년 05월 30일(월) 09:07
최지만 / 사진=Gettyimages 제공
[스포츠투데이 이상필 기자] 최지만(탬파베이 레이스)이 시즌 4호 홈런을 쏘아 올리며 팀 승리에 힘을 보탰다.

최지만은 30일(한국시각) 미국 플로리다주 세인트피터즈버그의 트로피카나 필드에서 열린 2022 메이저리그 뉴욕 양키스와의 홈경기에 4번 지명타자로 선발 출전해, 3타수 1안타(1홈런) 1타점 2득점 1볼넷 1삼진을 기록했다.

최지만은 지난 25일 마이애미 말린스전에서 시즌 3호 홈런을 기록한 이후, 5일 만에 홈런포를 가동했다. 또한 시즌 타율도 0.258에서 0.260으로 소폭 끌어 올렸다.

이날 최지만은 팀이 0-1로 뒤진 2회말 선두타자로 첫 타석에 들어섰다. 양키스 선발투수 루이스 세베리뇨를 상대한 최지만은 2볼 1스트라이크 상황에서 4구를 공략해 좌측 담장을 넘어가는 동점 솔로 홈런을 터뜨렸다.

이후 최지만은 4회말 두 번째 타석에서 헛스윙 삼진으로 물러났다. 7회말 세 번째 타석에서는 볼넷을 골라낸 뒤, 테일러 월스의 볼넷으로 2루, 해롤드 라메레즈의 볼넷으로 3루를 밟았고, 마이크 주니노의 밀어내기 몸에 맞는 공 때 홈에 들어오며 득점을 추가했다.

최지만은 8회말에도 타석에 들어섰지만 이번에는 유격수 땅볼로 물러나며 멀티히트 달성에 실패했다.

한편 최지만의 활약 속에 탬파베이는 양키스를 4-2로 제압했다.

탬파베이는 시즌 전적 28승19패로 아메리칸리그 동부지구 2위를 유지했다. 양키스는 33승15패를 기록했다.


[스포츠투데이 이상필 기자 sports@stoo.com]
<가장 가까이 만나는, 가장 FunFun 한 뉴스 ⓒ 스포츠투데이>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