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불후의 명곡' 임창정 "포차 단골이던 승국이, 내 앞에서 노래 불러" [TV캡처]

입력2022년 05월 28일(토) 18:16 최종수정2022년 05월 28일(토) 18:25
불후의 명곡 임창정 승국이 / 사진=KBS2
[스포츠투데이 서지현 기자] '불후의 명곡' 임창정이 후배 승국이에 대한 애정을 드러냈다.

28일 방송된 KBS2 '불후의 명곡에서는 '레전드 보이스 특집'으로 꾸며져 임창정&승국이, 김소현&손준호, JK김동욱&스텔라장, 김용준&케이시, 하모나이즈, 라포엠이 출연, 스페셜 MC로 세븐틴 호시가 함께했다.

이날 승국이는 임창정과 호흡에 대해 "제가 어렸을 때부터 우상이던 선배와 듀엣을 할 수 있다는 게 말이 안 된다"며 "한편으론 너무 부담스럽다"고 소감을 밝혔다.

이어 "사실 제가 아이돌 연습생 생활을 했는데 잘 안됐다"며 "군대에 다녀온 뒤엔 음식점에서 아르바이트를 했었다"고 털어놨다.

이와 관련해 임창정은 "제가 포장마차를 하는데 거기에 승국이가 자주 놀러 와서 술을 마시면서 친해졌다"며 "그때 가게 위에 노래방이 있었는데, 제 앞에서 '노래해보겠다'고 하더라. 근데 정말 노래를 잘했다"고 극찬했다.

[스포츠투데이 서지현 기자 ent@stoo.com]
<가장 가까이 만나는, 가장 FunFun 한 뉴스 ⓒ 스포츠투데이>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