잔나비 출신 윤결, 폭행 혐의에 "피해자와 원만한 합의, 깊이 반성" [전문]

입력2022년 05월 28일(토) 10:49 최종수정2022년 05월 28일(토) 10:49
윤결 폭행 혐의 / 사진=잔나비 공식 홈페이지
[스포츠투데이 서지현 기자] 밴드 잔나비 출신 드러머 윤결이 여성 폭행 혐의에 대해 사과했다.

28일 윤결은 자신의 SNS를 통해 "좋지 않은 소식으로 많은 분께 심려를 끼쳐 죄송하다"는 글을 적었다.

이날 윤결은 "물의를 일으킨 점에 대해 팀 멤버들과 저를 믿고 사랑해 주셨던 팬 여러분께 고개 숙여 죄송하다는 말씀 전한다"고 사과했다.

이어 "그간 성실하게 조사에 임했으며, 피해자와 대화를 통해 원만한 합의로 사건을 마무리했다"며 "일부 사실과 다른 언론 보도도 있었지만, 모두 저의 부족한 행동으로 인한 것이므로 더욱 자숙하고 반성하라는 의미로 겸허하게 받아들였다"고 말했다.

이와 함께 윤결은 "불미스러운 일로 팀을 떠나게 되었지만, 잔나비의 드러머로서 보여드린 모습들은 거짓이 아니"라며 "음악에 대한 마음과 팬 여러분을 향한 마음만은 진심이다. 여기엔 한치의 부끄러움도 없다"고 강조했다.

끝으로 윤결은 "다시 한번 진심으로 사과의 마음을 전한다"며 "이번 일에 대해 깊이 반성하고 저를 돌아보는 시간을 갖고 있다"고 인사했다.

앞서 윤결은 지난해 11월 새벽 서울특별시 강남구 압구정동에 위치한 한 주점에서 여성을 폭행한 혐의를 받고 있다. 이에 대해 검찰로부터 기소유예 처분을 받았다.

이하 윤결 SNS 글 전문.

안녕하세요. 윤결입니다.
좋지 않은 소식으로 많은 분께 심려를 끼쳐 죄송합니다.
코로나 상황 등으로 예정보다 조사가 늦어져
이제야 입장을 밝히게 된 점 너그러운 양해 부탁드립니다.

먼저 물의를 일으킨 점에 대해, 그리고 팀 멤버들과
저를 믿고 사랑해 주셨던 팬 여러분께
고개 숙여 죄송하다는 말씀을 전합니다.

저는 그간 성실하게 조사에 임했으며,
피해자와 대화를 통해 원만한 합의로 사건을 마무리했습니다.
일부 사실과 다른 언론 보도도 있었지만,
모두 저의 부족한 행동으로 인한 것이므로
더욱 자숙하고 반성하라는 의미로 겸허하게 받아들였습니다.

잔나비의 수많은 무대와 앨범 속에 제 연주의 흔적이 남아있는 만큼,
숨거나 도망치지 않고 그동안 사랑을 베풀어주신 여러분께
죄송하고 감사했다는 마지막 인사를 전하는 것이
도리라 생각하여 글을 남기게 되었습니다.

불미스러운 일로 팀을 떠나게 되었지만
잔나비의 드러머로서 보여드린 모습들은 거짓이 아니었습니다.
팬 여러분과 함께한 순간순간은 여전히 저에게 소중한 추억으로 남아있습니다.

잔나비에 합류한 2015년부터 지금까지 돌아보면
음악만큼이나 운동을 좋아한다고 농담 섞인 오해도 간혹 받았습니다.
종종 지치는 마음이 들거나 음악에 대한 권태가 온 적도 있었지만
음악에 대한 마음과 팬 여러분을 향한 마음만은 진심이었습니다.
여기에는 한치의 부끄러움도 없습니다.

마지막으로, 다시 한번 진심으로 사과의 마음을 전합니다.
이번 일에 대해 깊이 반성하고 저를 돌아보는 시간을 갖고 있습니다.
그동안 진심으로 감사했습니다. 항상 행복하시길 바라겠습니다.

- 윤결 올림

[스포츠투데이 서지현 기자 ent@stoo.com]
<가장 가까이 만나는, 가장 FunFun 한 뉴스 ⓒ 스포츠투데이>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