알리 "남편과의 대화=지적, 연애 때와 달라"(금쪽상담소) [TV캡처]

입력2022년 05월 27일(금) 22:03 최종수정2022년 05월 27일(금) 22:30
금쪽상담소 알리 / 사진=채널A 오은영의 금쪽상담소 캡처
[스포츠투데이 임시령 기자] '오은영의 금쪽상담소' 알리가 남편과 결혼 후 대화법이 달라졌다고 밝혔다.

27일 방송된 채널A 예능프로그램 '오은영의 금쪽상담소'(이하 '금쪽상담소')에서는 가수 알리가 출연해 이야기를 나눴다.

이날 알리는 자신의 의사소통에 대해 "말로 하는 것보다 문자 하는 게 더 편하다. 정리도 되고 충분한 생각을 하고 난 뒤 마음이 전달되기 때문"이라고 밝혔다.

이에 오은영이 "남편 하고는 대화를 하냐"고 묻자 알리는 "지적이라고 해야 하나. 그런 화법이 오고 간다. 확실히 연애 때와는 다르다고 느끼고 있다"고 말했다.

이어 "남편 덕분에 제가 굉장히 밝아졌다. 또 덕분에 아재 개그를 너무 좋아하게 됐다"면서도 "하지만 (남편이) 직장인이다 보니 잠이 굉장히 소중한 사람이다. 남편이 주말에 오후 1~3시까지 자더라도 저는 존중해주려고 말을 안 한다. 사실 그 시간을 함께 보내고 싶은데, 저의 진심이 잘 안 전해지는 것 같다. 그게 좀 아쉽다"고 털어놨다.

[스포츠투데이 임시령 기자 ent@stoo.com]
<가장 가까이 만나는, 가장 FunFun 한 뉴스 ⓒ 스포츠투데이>

주요뉴스

기사이미지
옥주현 어쩌나, 고소 취하에도 터져나오는 …
[스포츠투데이 윤혜영 기자] 이른바 '옥장판' 사태가 …
기사이미지
서인국, 찰떡 캐릭터로 화려한 복귀…
기사이미지
선 넘은 '에덴', 선정성에 눈 먼 노…
[스포츠투데이 윤혜영 기자] 그야말로 일반인 연애 예능 붐이다. 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