울산현대, 지역 기업인 20명과 'CEO 클럽' 결성

입력2022년 05월 13일(금) 17:12 최종수정2022년 05월 13일(금) 17:12
사진=울산현대 제공
[스포츠투데이 이서은 기자] 울산현대를 위해 다수의 지역 기업인들이 뭉쳤다.

울산이 기존 후원사들과 울산 지역 기업인들을 중심으로 한 '울산현대 CEO클럽'을 결성했다. CEO 클럽은 기존 협력사들과 후원 관계를 더욱 강화하고, 지역 기업인들과의 교류의 장을 만들어 팬층을 더욱 확대할 목적으로 조직됐으며, 2022년 첫해 창립 회원으로는 총 20개 기업이 참여했다.

울산은 그동안 모기업인 현대중공업그룹의 지속적인 후원을 받아왔지만, 지역 기업인으로 결성된 후원 클럽으로부터의 지원을 받는 것은 처음이다. CEO 클럽의 주요 활동으로는 CEO 클럽 회원 단체 홈경기 해외 원정 경기 관람, 연 2회 CEO 클럽 선정 MVP 시상, 선수단의 회원사 방문, 회원들의 전지훈련지 방문, 선수단과 회원사의 공동 사회 공헌 활동이 계획되어 있다.

CEO 클럽 회원들은 소정의 가입비를 지불하고 구단으로부터 회원카드, CEO 클럽 자켓을 포함한 각종 구단 의류, 홈경기 SKY BOX 2인 좌석 초대권, 정기 주차권 등을 제공받는다. 추가 행사에 따른 추가 비용들은 사안별로 결정될 예정이다.

울산현대 김광국 대표이사는 "CEO 클럽 활동을 통해 그동안 꾸준히 울산을 후원하고 지원해 줬던 기업들에겐 구단과 선수들이 감사의 마음을 전하고, 새로 인연을 맺은 회원들에겐 울산의 매력을 느낄 수 있도록 하겠다"라며 앞으로의 활동에 대한 설명을 전했다.

CEO 클럽의 첫 기수의 창립 발대식은 오늘 13일 오후 6시 울산 북구에 위치한 머큐어 앰배서더 울산에서 진행될 예정이다. CEO 클럽 회원들은 내일 14일 오후 7시 문수축구경기장에서 열리는 인천유나이티드와의 경기에 참석, 경기 관람 뿐만 아니라 경기장 투어와 선수단 격려, 기념 촬영을 진행할 예정이다.

CEO 클럽의 2022년도 회원 모집은 마감되었고, 2023년도 회원 모집은 내년 초에 기존 회원을 우선으로 실시하며 울산 지역 뿐만 아니라 전국 단위로, 현 인원에서 두 배 늘어난 40명 규모로 확대하여 모집할 예정이다.

[스포츠투데이 이서은 기자 sports@stoo.com]
<가장 가까이 만나는, 가장 FunFun 한 뉴스 ⓒ 스포츠투데이>

주요뉴스

기사이미지
[정정보도문] 영화감독 김기덕 미투 사건 관…
해당 정정보도는 영화 ‘뫼비우스’에서 하차한 여배우…
기사이미지
차예련→나영희, 배테랑들의 호흡+…
기사이미지
손연재 측 "9세 연상 ♥비연예인과 8월 비공…
기사이미지
류현진, 오타니와 선발 맞대결서 시…
[스포츠투데이 이상필 기자] 류현진(토론토 블루제이스)이 오타니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