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은중-신태용호 맞대결' 韓·인도네시아 U-19 친선경기, 스카이스포츠 생중계

입력2022년 03월 29일(화) 11:28 최종수정2022년 03월 29일(화) 11:28
사진=스카이스포츠 제공
[스포츠투데이 이서은 기자] K리그 스타 플레이어 출신 감독들의 국가대표팀 맞대결을 TV로 만나본다.

스포츠 전문채널 스카이스포츠(skySports)는 29일 오후 7시 DGB대구은행파크에서 펼쳐지는 '하나은행 초청 U-19 축구국가대표팀 친선경기 대한민국 vs 인도네시아'를 TV 생중계한다.

한국과 인도네시아의 U-19 대표팀 공식 상대 전적은 7승 2무 3패로 한국이 우위에 있다. 이번 친선경기는 지난 2017년 11월 4일 AFC U-19 챔피언십 예선에서 한국이 4-0 승리를 거둔 후 1607일 만의 공식전이다.

한국은 오는 9월 시작하는 AFC U-20 아시안컵 예선 준비를 앞두고 있다. 인도네시아 역시 내년에 열리는 FIFA U-20 월드컵 개최국인만큼 이번 맞대결은 양국 모두에게 평가전 이상의 의미 있는 경기다.

한국은 U-20 남자축구 대표팀을 이끌고 있는 '샤프' 김은중 감독이, 인도네시아는 성인 대표팀부터 각 연령별 남자축구 대표팀을 맡고 있는 '아시아의 무리뉴' 신태용 감독이 지휘봉을 잡는다.

김은중, 신태용 모두 K리그를 대표하던 스타 플레이어 출신의 감독이다. 한 시대를 풍미한 레전드 선수들이 서로 다른 국가대표팀의 수장으로 맞붙게 돼 관심을 모은다. 지난 25일 대구에서 펼쳐진 양국 U-19 대표팀 간의 연습경기에선 한국이 7-0 완승을 거뒀다.

스카이스포츠 관계자는 "지난해 여자축구 국가대표팀 친선경기를 시작으로 올해는 남자축구 국가대표팀 경기까지 생중계하게 돼 뜻깊게 생각한다"며 "특히 한국 축구의 근간은 유소년 축구인데, 이번 U-19 대표팀 친선경기를 시작으로 앞으로 K리그 유스팀의 주요 경기 등 보다 많은 유소년 축구를 TV 편성해 국내 축구 발전에 기여하겠다"고 덧붙였다.

스카이스포츠의 U-19 대표팀 친선경기 생중계는 소준일 캐스터와 오범석 해설위원이 중계석 마이크를 잡으며 경기 시작 20분 전인 29일 오후 6시 40분부터 TV 생중계 편성된다.

[스포츠투데이 이서은 기자 sports@stoo.com]
<가장 가까이 만나는, 가장 FunFun 한 뉴스 ⓒ 스포츠투데이>

주요뉴스